시위가 커지면서 압력을 받고 있는

시위가 커지면서 압력을 받고 있는 리비아의 라이벌 지도자들

시위가

시위대는 정치적 교착 상태와 악화되는 생활 조건에 대해 토브룩 의회를 습격합니다.

리비아의 라이벌 지도자들은 악화되는 생활 조건과 정치적 교착 상태에 대한 분노가 폭발하면서

시위대가 의회를 습격한 후 토요일에 거리 압력을 받고 있습니다.

10년 동안의 혼란과 치솟는 여름 무더위에 많은 사람들이 빈곤에 시달리고 있는 리비아인들은

그들의 나라가 아프리카에서 가장 많은 입증된 석유 매장량의 정상에 있음에도 불구하고 연료 부족과 하루 최대 18시간의 정전을 견디고 있습니다.

리비아는 2011년 나토의 지원을 받는 봉기가 독재자 무아마르 카다피를 무너뜨리고 살해한 이후 혼란과 반복되는 갈등에 빠져 있다.

시위대는 금요일 밤 동부 도시인 토브룩에서 하원을 습격해 사무실을 약탈하고 건물 일부를 불태웠다.

2011년 봉기의 발상지인 동부의 주요 도시인 벵가지와 수도 트리폴리에서 수천 명이 거리로 나와 “우리는 빛이 작동하길 원합니다”를 외쳤다.

일부는 구 카다피 정권의 녹색 깃발을 휘둘렀다.

Calm은 토요일에 Tobruk으로 돌아온 것으로 보였지만 저녁에는 소셜 미디어에서 더 많은 시위를 요구했습니다.

스테파니 윌리엄스 유엔 최고 리비아 특사는 “폭동과 기물 파손 행위”는 “전혀 용납할 수 없다”며 침착함과 자제를 촉구했다.

이번 주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중재 회담은 라이벌 리비아 기관 간의 교착 상태를 깨기 위해 주요 차이점을 해결하는 데 실패했습니다.

토토사이트 원래 지난해 12월로 예정됐던 대통령 선거와 국회의원 선거는 2020년 마지막

주요 폭력 사태가 끝난 후 유엔 주도의 평화 프로세스를 마무리하기 위한 것이었다.

시위가

그러나 여러 후보들과 동서양의 라이벌 권력 센터 간의 투표의 법적 근거에 대한 깊은 불일치로 인해 투표가 이루어지지 않았습니다.

금요일 트리폴리에서는 수백 명이 선거, 새로운 정치 지도력, 만성적인 정전 중단을 요구하기 위해 나왔습니다.

리비아 언론은 사하라 사막 깊숙이 있는 오아시스 도시 세바에서 시위대가 공식 건물을 불태우는

모습을 보여주는 등 불안의 갑작스러운 분출이 국가의 다른 지역으로 퍼지는 것으로 보였다.

현지 언론인은 리비아의 세 번째 도시인 미스라타에서 시위대가 금요일 밤 시립 건물에 불을 지른 후 도로를 차단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임시 총리 압둘하미드 드베이바는 트리폴리에 기반을 둔 행정부를 이끌고, 파티 바샤가

전 내무장관은 토브룩에 기반을 둔 하원과 동부 군부 강자인 칼리파 하프타르의 지지를 받고 있다.

하프타르의 군대는 토요일에 “시민들의 요구를 지지한다”고 말하면서도 시위자들에게 “공공 재산을 보존”할 것을 촉구했다.

리비아 전문가 Jalel Harchaoui는 AFP와의 인터뷰에서 “리비아 주변에서 1년 이상 외교

및 중재 노력의 압도적 다수가 선거 아이디어에 의해 독점되어 왔다. 협상”.

Harchaoui는 “거의 모든 식량을 수입하고 우크라이나 전쟁이 소비자 물가에 타격을 입혔기” 때문에 올해는 “리비아인에게 극도로 고통스러운 해였다”고 말했습니다.

카다피 시대에 후한 복지 국가에 자금을 지원했던 리비아의 에너지 부문도 4월

이후 석유 시설의 강제 폐쇄 물결로 인해 정치적 분열의 희생자가 되었습니다.Mor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