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chor Equity 노조

Anchor Equity 노조 반대에도 메타넷 엠플랫폼 인수
홍콩에 본사를 둔 사모펀드(PEF) Anchor Equity Partners가 내달 초 현지 아웃소싱 콜센터 사업인 Metanet Mplatform 인수를 완료할 예정입니다.

Anchor Equity 노조

토토사이트 앵커에쿼티는 이미 2012년 인수한 콜센터 지분 43.6%를 보유하고 있다.

PEF는 지난 9월 말 최영상 메타넷그룹 회장이 보유한 나머지 지분을 약 2000억원에 매입하기로 했다.

양측은 다음 달 계약을 마무리할 예정이다.more news

메타넷엠플랫폼은 11월 8일 임시주주총회를 열어 인수 관련 사항을 논의할 예정이다.

Anchor Equity Partners가 소유권을 인수한 후 콜센터 회사의 경영진도 변화에 직면할 수 있습니다.

특히 CFO(최고재무책임자)는 PEF로 대체될 전망이다.

메타넷엠플랫폼은 전국 30여 개 센터에서 8,000여명의 직원이 근무하는 국내 최고의 콜센터 사업자입니다.

지난해 매출 3480억원, 영업이익 158억원을 기록했다.

Anchor Equity는 COVID-19 대유행의 영향이 줄어들면서 콜센터 아웃소싱 사업이 수익을 증가시킬 것으로 예상합니다.

PEF는 경기가 좋아지면 회사를 재판매하거나 상장할 기회를 찾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일부 전문가들은 2018년 말 또 다른 PEF Affinity Equity가 또 다른 메이저 콜센터인 UBASE를 인수한 점을 감안할 때 현지 콜센터

시장에서 일련의 대규모 M&A가 일어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Anchor Equity 노조

UBASE, 효성ITX 등은 16%에 불과해 PEF에 대한 볼트온 전략으로 추가 M&A가 따를 가능성이 크다.

앵커에쿼티파트너스가 인수를 통한 이익극대화를 예의주시하고 있는 가운데 메타넷엠플랫폼 노조는 성명을 내고 이번 인수를 거세게 비판했다.

금주초 금융서비스노조를 통해 발표된 성명서는 앵커에쿼티와 최영상 메타넷그룹 회장이 이번 거래를 통해 벌어들인 막대한 이익이

주로 콜센터 직원을 해고한 데서 나온 것이라고 주장했다. 거래에서 얻은 이익을 포함하여 더 많은 이익이 주어집니다.

노동조합은 또 국내 시장이 노동 착취 대가로 대규모 구조조정을 겪을 가능성이 높다며 국내 아웃소싱 콜센터 사업에서 PEF의 입지가

확대되고 있는 데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노조는 직원 구조조정 시도에 대해 반대 의사를 밝혔다.
메타넷엠플랫폼은 11월 8일 임시주주총회를 열어 인수 관련 사항을 논의할 예정이다. Anchor Equity Partners가 소유권을 인수한 후

콜센터 회사의 경영진도 변화에 직면할 수 있습니다.

특히 CFO(최고재무책임자)는 PEF로 대체될 전망이다.

메타넷엠플랫폼은 전국 30여 개 센터에서 8,000여명의 직원이 근무하는 국내 최고의 콜센터 사업자입니다. 지난해 매출 3480억원,

영업이익 158억원을 기록했다.

Anchor Equity는 COVID-19 대유행의 영향이 줄어들면서 콜센터 아웃소싱 사업이 수익을 증가시킬 것으로 예상합니다.

PEF는 경기가 좋아지면 회사를 재판매하거나 상장할 기회를 찾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